배달 급증에 오토바이 질주 ‘위험’
배달 급증에 오토바이 질주 ‘위험’
  • 권진영 기자
  • 승인 2021.10.05 23:55
  • 호수 8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대행업체, 장성읍에만 2곳..‘관리사각지대’ 우려도
오토바이 타는 사장님 배달원들, ‘노동자’로 인정돼야
코로나 19는 외식문화의 상당 부분을 배달문화로 바꿔놨다. 이는 오토바이 등 이륜차를 통한 배달 수요 증가를 가져왔고, 배달대행업의 성행을 불러왔다. 문제는 건당 수수료를 받는 배달대행업체 종사자 일부가 법규 위반 및 곡예 운전을 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운전자들을 비롯한 주민들 사이에서 단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고라도 해서 계도해야 하나”현재 장성읍에서는 바ㅇ고, 모ㅇ콜 등 2곳의 배달대행업체가 운영 중이다. 배달대행업은 우리나라 교통·물류 관련 통계표 상 운수 및 창고업→육상 운송 및 파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