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호 수변길 ‘민‧관‧군 합동 환경정화’ 나서
장성호 수변길 ‘민‧관‧군 합동 환경정화’ 나서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20.05.1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량가설단정, 바지선 투입해 부유물 제거

장성군과 상무대 육군포병공병학교, 장성군해병대전우회가 장성호 환경 보호를 위해 힘을 모았다. 군은 지난 11일부터 장성호 환경정화활동을 시작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릴 정도로 웅장한 규모를 자랑하는 장성호는 수변의 길이만 약 40km에 이른다. 수변길에는 데크길과 옐로우출렁다리, 황금대나무숲길이 조성되어 주말 평균 5000명의 방문이 이어진다.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장성호 수변길을 찾는 나들이객이 증가하자, 호수 주변에 부유물이 늘어났다. 이에 군은 약 30여 명의 인원과 바지선 3, 육군 공병학교의 군사작전용 교량가설단정 3대를 투입해 환경정화에 나섰다.

투입된 인원들은 교량가설단정에 탑승해 부유 쓰레기를 수거한 뒤 수거물을 바지선에 옮겨 처리하고 있다. 또 수변길 일대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유두석 군수는 앞으로도 철저한 관리와 환경정화로 명품 수변길을 조성해, 장성호를 찾은 방문객에게 맑고 깨끗한 환경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오는 6월 초 제2출렁다리(황금빛출렁다리)와 장성호 오른쪽 수변길 개통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