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전 앞, 불법 주·정차 절대 안 돼요!
소화전 앞, 불법 주·정차 절대 안 돼요!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3.2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주·정차는 ‘골든타임’ 확보에 최대 걸림돌

장성군에는 소화전 등 화재 진입 시 필수요소인 소방요수시설이 465개가 설치돼있다.

이중 다중이용업소가 많은 장성읍 도로를 중심으로 설치되어있는 소화전 앞 연석 172개에는 빨간색(적색) 노면표시가 칠해져 있다. 이는 지난해 8월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령에 따라 원활한 소방활동 공간 확보 및 신속한 소방용수 공급을 저해하는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를 금지하고자 도입되었다.

또한 소화전 5m 이내 주변 연석과 도로상에 실선으로 적색 표시된 구역에 불법 주·정차를 할 경우 승용차는 기존 4만 원에서 8만 원, 승합자동차는 기존 5만 원에서 9만 원으로 상향된 과태료가 부과된다.

구동욱 소방서장은 소방활동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소방용수가 원활히 확보될 수 있도록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금지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성소방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을 당분간 유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가 커지면서 소방도로 내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은 소방서가 가지고 있다.

소방시설물 주변 불법 주·정차는 화재 진압의 지연으로 이어져 막대한 인명 및 재산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만큼 향후 지자체의 철저한 단속과 주민들의 성숙한 질서 의식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