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으로 농업경쟁력 확보 ‘농사짓기 편해요’
‘스마트팜’으로 농업경쟁력 확보 ‘농사짓기 편해요’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19.05.0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정보통신기술 활용, 스마트 폰으로 어디서든

장성군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농작물을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팜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마트팜은 ICT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자동화기술 등을 융복합해 작물의 생육환경을 적정하게 유지, 관리 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농장이다.

장성군은 ICT기술을 융합한 과학영농 확산을 위해 2019부터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0억여원을 투입하여 장성군 전체 하우스 면적의 10%24ha까지 스마트팜을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이에 1차적으로 스마트팜을 도입하거나 관심이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스마트팜을 활용한 작물재배관리교육, 스마트팜 농업인 컨설팅 등을 실시하는 등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지난 2월 딸기 재배농가 7개소를 스마트팜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총 사업비 21천만원을 투입한다.

스마트팜 도입 농가는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PC 또는 스마트폰으로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농장을 직접 가지 않고도 온실의 온·습도 조정, 환기창 개폐, 실시간 모니터링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어 생산의 편리성을 높이며 작물 생육정보에 대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 생육환경을 조성해 농산물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지난달 8일 스마트팜 농업의 선진지인 장성에서 농촌진흥청 주관으로 딸기 빅데이터 활용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현장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간담회는 스마트팜 우수농가로 선정된 이장호 딸기농장에서 진행됐으며, 김경규 농촌진흥청장과 유두석 장성군수를 비롯해 농업전문가, 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농진청은 딸기 생산성 향상 모델 연구성과 및 현장컨설팅 사례를 발표하고 스마트팜 농업인과 간담회를 가졌다.

유두석 군수는 안전하고 계획적인 농산물을 생산하고 급변하는 4차 산업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팜 농업을 적극 육성하겠다스마트팜 시설 뿐만 아니라 스마트팜 데이터 분석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