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황금돼지해…장성군 삼계면 상도리 도동마을
2019년 황금돼지해…장성군 삼계면 상도리 도동마을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19.01.07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돼지 관련 지명 최다. -전국 112 마을 돼지 관련 지명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해를 맞아 전국의 지명을 분석한 결과 돼지와 관련된 곳이 총 112곳이고, 이 가운데 장성군 삼계면 상도리 도동마을 등을 비롯한 전남은 27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계면 상도리 도동 마을은 원래 돼지 형상을 닮았다고 하여 돈동(豚洞)이라고 부르다가 돼지골, 독굴로 바꾸어 불렀으며 현재는 도동으로 불리고 있다.

전남의 27곳은 지명 종류별로 마을 19, 3, 2, 골짜기 2, 나루 1곳이다.

시군별로는 고흥군이 5곳으로 가장 많고, 영암군과 신안군이 각 4, 보성군, 화순군, 장흥군, 강진군이 각 2, 나주시, 담양군, 구례군, 무안군, 장성군, 완도군이 각 1곳씩이다.

돼지는 옛날부터 재물을 상징했다. 고사 지낼 때 상 가운데 돼지머리를 놓는 풍습에서 보듯 상서로운 동물로 미화되면서 우리 삶과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다.

고흥군 과역면 신곡리 신기마을은 마을 지형이 돼지모양으로 생겼다 해 저동이라 하고 또 일명 도수골로도 불렸다. 한 때 마을 확장으로 마을 뒷산 지형이 잉어와 같이 생겨 잉어등이라 하기도 했고, 1914년 일제 초기에 지방행정구역 통폐합 시 제방을 축조하면서 새로 터를 잡은 마을이라 해 마을 이름을 신기로 개칭,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강진군 대구면 저두리는 상저, 중저, 하저의 3개 자연마을로 이뤄졌다. 별칭으로 돝머리라고도 한다. 이는 마을 지형이 돼지머리를 닮은 데서 유래한 것이다. 저두리는 돝머리의 한자식 표기며, 해방 후 상저, 중저, 하저로 부르고 있다.

영암군 도포면 도포리 저산(猪山)’은 산이 돼지 모양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처럼 돼지와 관련된 지명이 즐비한 것은 돼지가 예로부터 우리 민족과 애환을 함께 하며 호흡한 친숙한 가축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