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 일회용컵 사용 테이크아웃은 '그대로'...종이빨대 '안전'
커피숍 일회용컵 사용 테이크아웃은 '그대로'...종이빨대 '안전'
  • 한국농어촌방송 구미애 기자
  • 승인 2018.12.0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한국부인회총본부 공동조사, 카페 이용객 1회용컵 사용, 매장선 줄었지만 테이크아웃은 92.5% 달해

환경문제를 이유로 커피전문점 내 1회용컵 사용 금지에 따라 매장 내 사용은 줄었지만 테이크아웃의 경우 1회용컵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재로 주목 받는 종이 빨대의 안전을 조사한 결과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한국부인회총본부와 공동으로 주요 도시 내 커피전문점 75개 매장을 대상으로 1회용품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매장 1665명 중 1377명(82.7%)이 머그잔 등 다회용 컵을 사용했다.

테이크 아웃 이용 소비자 750명 중에서는 694명(92.5%)이 1회용 컵(플라스틱, 종이)을 사용했고 텀블러 사용자는 56명(7.5%)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표=한국소비자원)

또 최근 1주일 이내에 커피전문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1회용품 이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평균 플라스틱 빨대 2.30개, 플라스틱 컵 1.52개를 사용하는 등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 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빨대와 관련해 습관적으로 사용한다는 응답이 54.1%였고, 종이빨대 등 대안이 없어 사용한다는 응답도 51.1%를 차지했다.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휴대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7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세척해야 하는 불편함 53.5%, 인센티브가 적어서 19.6%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들은 우리나라 1회용품 사용 수준과 관련해 76.4%가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한다고 답했고, 87.1%는 1회용품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현재 시행 중인 1회용품 사용규제에 대해서도 62.1%가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1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1회용 종이컵에 대해서도 각각 응답자의 84.1%, 78.4%가 사용 규제 필요성에 찬성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에 종이 빨대 등 친환경 대체재 사용을 통한 플라스틱 빨대 규제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관련 업체에는 다회용품 사용 등 친환경 소비 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일회용 빨대 제품의 필수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종이 빨대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 제품에서 납·포름알데히드 등 유해물질이 불검출 돼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