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 정보화
 
2018.12.11 화 11:07
> 뉴스 > 사회종합
     
커피숍 일회용컵 사용 테이크아웃은 '그대로'...종이빨대 '안전'
한국소비자원.한국부인회총본부 공동조사, 카페 이용객 1회용컵 사용, 매장선 줄었지만 테이크아웃은 92.5% 달해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 요즘 네이버
[750호] 2018년 12월 03일 (월) 17:24:47 한국농어촌방송 구미애 기자 kma0924@newskr.kr

환경문제를 이유로 커피전문점 내 1회용컵 사용 금지에 따라 매장 내 사용은 줄었지만 테이크아웃의 경우 1회용컵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플라스틱 빨대의 대체재로 주목 받는 종이 빨대의 안전을 조사한 결과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한국부인회총본부와 공동으로 주요 도시 내 커피전문점 75개 매장을 대상으로 1회용품 사용 실태를 조사한 결과 매장 1665명 중 1377명(82.7%)이 머그잔 등 다회용 컵을 사용했다.

테이크 아웃 이용 소비자 750명 중에서는 694명(92.5%)이 1회용 컵(플라스틱, 종이)을 사용했고 텀블러 사용자는 56명(7.5%)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표=한국소비자원)

또 최근 1주일 이내에 커피전문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1회용품 이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평균 플라스틱 빨대 2.30개, 플라스틱 컵 1.52개를 사용하는 등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 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빨대와 관련해 습관적으로 사용한다는 응답이 54.1%였고, 종이빨대 등 대안이 없어 사용한다는 응답도 51.1%를 차지했다.

텀블러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휴대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7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세척해야 하는 불편함 53.5%, 인센티브가 적어서 19.6% 등의 순이었다.

소비자들은 우리나라 1회용품 사용 수준과 관련해 76.4%가 1회용품을 많이 사용한다고 답했고, 87.1%는 1회용품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현재 시행 중인 1회용품 사용규제에 대해서도 62.1%가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1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1회용 종이컵에 대해서도 각각 응답자의 84.1%, 78.4%가 사용 규제 필요성에 찬성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부에 종이 빨대 등 친환경 대체재 사용을 통한 플라스틱 빨대 규제 방안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관련 업체에는 다회용품 사용 등 친환경 소비 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일회용 빨대 제품의 필수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종이 빨대 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 제품에서 납·포름알데히드 등 유해물질이 불검출 돼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농어촌방송 구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장성군민신문(http://www.j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뉴스의 생산과 소비
군청 직원이 평가한 장성군 청렴도 5
“우리는 ‘농사 덕분에 행복한 청년들
장성군립도서관 이달의 추천 도서
‘여성농업인센터’만의 역할 찾아야
군, 공공비축미 출하운송료 지원
장성군의회, 행정사무감사 마치고 예산
‘장성형 안심케어 IoT@엄니어디가?
“겨울밤 별빛 가득한 별내리서 감성여
북하면 장사마을 주민들, 故 김말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8, 3층 | TEL 061-392-2041~2042 | FAX 061-392-2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국
Copyright 2007 장성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snews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