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성숙한 선진 집회문화를 정착해야한다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성숙한 선진 집회문화를 정착해야한다
  • 장성경찰서 경비계 조광민
  • 승인 2018.09.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경찰은 준법보호·불법예방에서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집회에 대하여는 적극 보장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하여 올바른 집회문화 정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예전에는 불법행위에 대하여 선제적 대응에 중점을 두고 검문검색과 차벽설치 등으로 집회시위를 관리 했었지만 지금은 주최 측에서 집회시위 전 과정에 질서유지인을 두고 자율적으로 관리하고 책임을 지도록 하고 경찰은 교통소통과 우발사태에 대비하여 상황을 유지 하는데 중점을 두고 집회를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사회적 갈등이 다양하게 분출될 수 있고 이에 따라 집단 이기주의에 의한 불법집회로 변질 될 우려도 높은 실정이다.

지금은 예전과 같은 무질서하고 폭력적인 집회가 사라져 가고 있으며 평화적이지 않는 불법집회에 대하여는 지역주민들도 많은 우려를 하고 있고 비판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는 시대적 요구에 걸맞게 모두가 함께하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평화로운 집회 문화를 반드시 정착시켜, 세계인들이 부러워하는 안전하고 질서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