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감자 ‘뚱딴지꽃’
돼지감자 ‘뚱딴지꽃’
  • 김은정기자
  • 승인 2005.07.04 18: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의 야생화









우리는 흔히 ‘뚱딴지같다’는 말을 한다. 여기서 뚱딴지는 엉뚱한 짓을 한다는 의미로 쓰이지만, 뚱딴지가 본래는 식물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돼지감자라고도 불리는 ‘뚱딴지’는 6~7월에 노란 꽃이 핀다. 그 이름처럼 엉뚱하고 우둔하고 완고한 것은 꽃때문이 아닌 그 덩이줄기때문이다. 돼지감자가 좀 엉뚱하게 생겨서인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유럽에서는 이 덩이줄기를 날 것으로 먹거나 수프로 만들어 이용하고, 북아메리카에서는 피클로 먹는다.

과당을 만드는 재료로도 쓰이는데 60년대 우리나라에서는 과당의 재료로써 밭에 심어 가꾸기도 했다. 요즘엔는 당뇨에 효과가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돼지감자를 먹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그 맛이 고구마와 비슷하다고 한다. 아무 쓸모없는 꽃같지만 그 내면엔 인간을 이롭게 하는 숨겨진 비밀이 있었던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d 2018-09-18 10:50:54
흐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