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 정보화
 
2018.11.20 화 11:46
> 뉴스 > 교육/청소년
     
돼지감자 ‘뚱딴지꽃’
장성의 야생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 요즘 네이버
[0호] 2005년 07월 04일 (월) 18:55:32 김은정기자









   
우리는 흔히 ‘뚱딴지같다’는 말을 한다. 여기서 뚱딴지는 엉뚱한 짓을 한다는 의미로 쓰이지만, 뚱딴지가 본래는 식물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돼지감자라고도 불리는 ‘뚱딴지’는 6~7월에 노란 꽃이 핀다. 그 이름처럼 엉뚱하고 우둔하고 완고한 것은 꽃때문이 아닌 그 덩이줄기때문이다. 돼지감자가 좀 엉뚱하게 생겨서인지는 두고 볼 일이지만, 유럽에서는 이 덩이줄기를 날 것으로 먹거나 수프로 만들어 이용하고, 북아메리카에서는 피클로 먹는다.

과당을 만드는 재료로도 쓰이는데 60년대 우리나라에서는 과당의 재료로써 밭에 심어 가꾸기도 했다. 요즘엔는 당뇨에 효과가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돼지감자를 먹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그 맛이 고구마와 비슷하다고 한다. 아무 쓸모없는 꽃같지만 그 내면엔 인간을 이롭게 하는 숨겨진 비밀이 있었던 것이다.

 

김은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장성군민신문(http://www.j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dd
2018-09-18 10:50:54
이거 사진 잘못올린거 아닌가요? 루드베키아 같은데?
흐음..
전체기사의견(1)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우리는 ‘농사 덕에 행복한 청년들’
전동 휠체어, “인도로 다녀야 하지만
높은 하늘 아래 향기 가득한 차 한
장성군 군화 ‘백양난’은 존재하지 않
방치된 버스승강장, 이용자 배려 없어
선·후배 작가와 지역 주민들, “작품
가을의 끝자락에서 느끼는 문학의 향연
“우리 딸, 고생 많았어”
전남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
공공비축미 5만 톤 방출, ‘수확기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8, 3층 | TEL 061-392-2041~2042 | FAX 061-392-2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국
Copyright 2007 장성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snews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