맬구가 벼잎사구를 다갈가 먹어부러라우
맬구가 벼잎사구를 다갈가 먹어부러라우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03.07.1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동식 분무기로 서마지기 논에 농약하는 아주머니



황룡면 필암마을 앞에서 600여평의 농사를 짓고 있는 한 아주머니가 장맛비가 잠시 주춤하는 사이에 수동식 분무기로 손수 농약을 뿌리고 있다. “얼마 안 된게 그냥 손으로 허요” 라며 대수가 아니라는 듯 말하지만 입마개도 없이 농약을 뿌리는 모습이 안타깝다.
“파단허고, 두가지 섞었는디 맬구가 잎사구를 다 갈가 먹어 부러라우”라고 말한다. “사진 한 장찍겠습니다” 며 사진기를 들이대자 애써 멋진 폼을 연출하려는 순박함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