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꽃 잔치’ 개최와 개최하지 않은 차이는
‘노란 꽃 잔치’ 개최와 개최하지 않은 차이는
  • 변동빈 기자
  • 승인 2021.11.02 11:00
  • 호수 8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제는 개최하지 않았어도 사람들은 몰려왔다
사람들은 몰려왔어도 지역경제에 보탬은 미미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노란 꽃 잔치’는 공식적인 행사와 축제 프로그램 없이 황룡강 둔치 등 주변에 조성한 꽃길을 개방하는 것으로 대체되었다. 하지만 꽃이 피기 시작한 10월 초부터 거의 한 달 동안 주말은 물론 주중에도 사람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굳이 많은 예산을 들여 축제라고 하는 이벤트를 할 필요가 있겠느냐는 문제를 제기하게 된다. 축제를 개최하는 목적은 다양하지만 크게 서너 가지로 압축해 볼 수가 있다.축제의 목적 가운데 하나는 지역경제의 활성화이다, 지방자치가 실시된 이후로 우리나라 축제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