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바우처법 – 지역신문 육성 기회로
미디어 바우처법 – 지역신문 육성 기회로
  • 변동빈 기자
  • 승인 2021.07.18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 정착 위해 지역신문 함께 발전시켜야
민주당 김승원의원이 정부광고를 국민 참여 방식으로 배분하는 ‘미디어 바우처법’ 제정을 발의했다. 하지만 이 법은 정파성을 가진 신문이나 미디어에 바우처가 쏠리는 악법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예를 들어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고 있는 조선일보가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왜곡보도를 일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바우처가 몰릴 수 있다는 것이다. ‘미디어 바우처법’ 제정이 ABC(신문부수공사)의 부수조작(조선일보의 구독자 부풀리기) 실태에서 촉발되었는데도 조선일보가 가장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지역에서도 마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