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공모제, 학교 혁신 위한 필요선인가, 무자격 교장 양산하는 필요악인가 1
교장 공모제, 학교 혁신 위한 필요선인가, 무자격 교장 양산하는 필요악인가 1
  • 권진영 기자
  • 승인 2021.01.1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격증 있어야 진짜 교장? 교장 자격증의 숨은 그림
학교를 혁신할 유능한 교장을 임용해 학교 자율화 및 현장 친화적 학교 행정을 구현하고, 교육과정의 특성화 의지가 있는 교장을 공모하여 공교육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실시하는 교장 공모제에 대한 찬반 논의가 뜨겁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 ‘전교조 전국위원장 출신인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의 측근 다수가 관할 학교의 교장 공모제에 응시해 임용되었다’며 ‘교장공모제가 진보 교육감의 측근 챙기기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내부형 교장 공모제를 두고 ‘무자격 교장제도’라고 폄하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내부형 교장 공모제는 교장 자격증이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