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취소된 황룡강 노란꽃잔치 예산, 수해 복구에 투입
코로나19로 취소된 황룡강 노란꽃잔치 예산, 수해 복구에 투입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20.09.20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지원금 36억여원 추석 전‧후 지급

장성군이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황룡강 노란꽃잔치 등 군 사업에 책정됐던 예산을 수해 복구에 집중 투입한다. 이같은 내용은 지난 7일 열린 3회 추경을 통해 결정됐다.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는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00만여 명이 찾은 전남 대표 꽃축제다. 10억 송이 가을꽃이 가득한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강황룡강과 이색 체험이 마련돼 방문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효자역할을 했다. 작년 12월 동신대학교 산학협력단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노란꽃잔치 총 방문객 가운데 89%가 외지인이었으며, 축제기간 중 경제효과는 약 300억 원 규모에 이르렀다.

올해에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8, 부득이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군은 이어서 추경을 통해 취소된 노란꽃잔치 예산 84000만원을 삭감했다. 또 공무원 해외연수 및 교육 예산 45000만원도 삭감하기로 했다. 그밖에 코로나19로 인해 취소 및 축소된 사업의 예산도 과감히 삭감했다.

삭감된 예산은 8월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에 쓰인다. 장성군은 우선 하천 및 산림재해 복구 설계(10억원)와 안산둘레길 복구(2억원)에 예산을 배정했다. 앞서 군은 예비비 173000만원을 투입해 하천제방 및 저수지 피해 응급복구와 나노산단 진입도로 응급복구, 수해 쓰레기 수거 작업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장성군은 총 36억여원에 이르는 재난지원금을 추석 전후에 지급한다. 추석 전에 인명 피해 2가구 4000만원 피해 주택 146가구 31200만원을 지급하고 추석 이후에는 농작물 피해 1281농가 239900만원 임산물 피해 366농가 7800만원 수산 피해 14농가 11300만원 등을 지원한다.

유두석 군수는 신속한 재해 복구를 위해 노란꽃잔치 예산을 비롯한 불요불급한 사업 예산을 모두 삭감조치했다면서 추석 전후 재난지원금을 지급해 군민의 어려움을 경감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 군수는 이어서 군정 최우선 목표인 군민 행복 추구를 위해 장성군의 모든 역량을 집결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