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로 떠나가는 청년들, 농촌지역 대부분
도시로 떠나가는 청년들, 농촌지역 대부분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8.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의 인재 육성 및 맞춤형 청년 정책 중요
혁신적으로 변화해야 효과성 담보
청년인구 순 유출이 가장 심각한 지방자치단체가 죄다 농촌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지방 소멸을 막으려면 청년을 위한 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학을 졸업하고도 좋은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현실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지역의 청년 일자리 문제는 종합적인 접근이 필요한 대상이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병행되어야 한다. 청소년들의 문화생활 부족도 청년 인구유출 문제로청년들의 인구유출 문제는 청소년 시기에서부터 비롯된다. 단순히 청소년들은 지역에서 할 일이 없다고 말한다. 처음에는 카페나 만화방 같은 공간에서 이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