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화에 옷을 입혀 가치를 더하다’
‘서화에 옷을 입혀 가치를 더하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3.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여 년간 전통 표구를 지켜가고 있는 반길선 장인

서화(書畫)를 액자나 족자로 장식하는 표구. 그 일을 50여 년간 해온 장인이 있다.

그는 장성군 서화표구사 반길선(70) 대표, 장성군 서삼면에서 태어나 열여덟 살의 나이에 광주에서 표구일을 처음 배우기 시작해 스물여섯 살 무렵 고향인 장성에서 표구사를 열었다.

커피보다는 우려낸 차를 마시며 대화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반 대표와 50여 년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담소를 나눴다.

 

'표구가 내 인생이 될지는

열여덟 살의 나이에 우연한 기회로 의재 허백련 화가가 중심이 되어 광주에 개설해 전통 서화교육과 교유를 목적으로 한 연진회라는 곳에 들어가 표구일을 배우게 됐습니다. 그때부터 시작해 기술을 배우며 일을 하다 스물여섯 살에 저의 고향인 장성역 앞 사글세 건물에서 표구사를 냈어요. 거기서 37, 현재 이곳으로 자리를 옮긴 지 7, 올해 저의 나이가 일흔이니 벌써 50년이 넘었네요

 

연진회'에 첫발을 내디뎠을 때에는 미처 몰랐을 것이다. '표구가 내 인생'이 될지 말이다.

표구는 서화에 종이나 비단을 발라 꾸미고 나무와 기타 장식을 써서 족자, 액자, 병풍 등을 만드는 일을 말한다. 서화를 보존, 전시하기 위한 용도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서화가 없으면 독자적으로 존재할 수 없는 표구. 그러다 보니 전통문화의 한 분야이건만, 서화의 작품은 누구인지 기억해도 표구는 누구의 작품이었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표구란 정직하게 살게 해준 나의 직업

표구를 하나 만드는데 걸리는 시간은 꾀나 오래 걸린다.

표구도 그림처럼 예술작품이라고 생각한다는 반 대표는 작업을 하는 데 있어 어느 공정 하나 심혈을 기울이지 않는 곳이 없다. 표구사가 단지 표구를 만들어주는 곳이 아니라 작품의 가치를 높여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귀한 작품을 복원하기 위해 광주는 물론이고 각지에서 찾아올 만큼 반 대표의 솜씨는 소문이 났다. 원형의 상태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훼손된 부분만 복원하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겉모습만 보고는 잘된 표구와 잘못된 표구를 알 수 없다. 표구 장인의 양심에 맡겨져 있는 문제다. 그래서인지 표구 장인이 가져야 할 중요한 덕목이 뭐냐고 질문했을 때, 반 대표는 '정직성'을 뽑았다. 그에게 표구란 정직하게 살게 해준 나의 직업이란다.

 

 

소박하지만 정직한 마음으로

경기가 악화된 요즘에는 예전 같지 않습니다. 그래도 오랫동안 해온 표구 일을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할 생각은 전혀 없어요. 할 수 있을 때까지는 표구 일을 하고 싶습니다

병 중에서 가장 큰 병이 스트레스라고 말하는 반 사장은 표구 일을 천직인 줄 알고 살아왔기 때문에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만으로도 큰 행복이 아니냐며 표구일을 하면서 조금 벌면 조금 버는 대로 살고 많이 벌면 저축하면서 큰 욕심 없이 평범하게 살아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갈 것이라고 말한다. “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별 탈 없이 살면 그게 행복이라는 소박하고 정직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반 대표, 오늘도 자신의 삶을 돋보이게 해주는 표구 하나를 만들고 있다.

 

 

전통의 미를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면서 표구문화가 일상에서 사라진 지 오래되었음에도 서화표구사는 장성군에서 최초이자 마지막까지 굳건하게 전통 표구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모르긴 해도 장성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반 대표의 손이 간 글씨나 그림, 사진 하나쯤은 집에 걸어두고 있지 않을까?

비록 짧은 만남이었지만, '장인'의 모습을 엿본 시간이었다. 쉽지 않은 표구 장인의 길, 싹을 지키는 마음을 잃지 않고 하길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