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육군보병학교, 최초 교육생 전원 특등사수·특급체력 달성
장성 육군보병학교, 최초 교육생 전원 특등사수·특급체력 달성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19.06.0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군단·21사단 등 전투체력단련 강화, 후반기 육군 전 부대 시행

매년 2천여 명의 신임장교를 양성해 야전으로 배출하는 전남 장성의 육군보병학교(소장 김만기)가 최초로 교육생 전원의 특등사수·특급체력 달성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오는 6월 말, 육군보병학교를 수료하는 신임장교는 1,821명이다. 이들은 전·후방 각급부대에 배치돼 소대장 및 참모장교로 임무를 수행하게 될 전투력 발휘의 핵심 인물이다.

신임장교 전원이 체력과 사격의 최고등급을 달성했다는 것은 최고의 실력과 자신감을 갖춘 장교들이 배출되어 각급부대 전투력을 한층 격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육군보병학교는 야전에서 꼭 필요한 올바르고 유능하며 헌신하는 소대장 양성을 목표로 간부다운 강인한 정신력과 체력, 전투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학교는 매일 아침과 오후 시간대 체력단련을 강화해 지난해에도 수료자 전원이 체력 특급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 학교는 개인화기 사격을 소대장으로서 반드시 갖추어야 할 자격인증평가 과제에 추가했다. 지난해까지 사격은 방어·공격작전 교육 때 공포탄을 사용하는 전투사격 훈련으로만 진행했다. 올해는 개인화기 사격훈련을 24시간 편성하고, 4일 간의 집중 사격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사격능력을 극대화했다.

집중 사격훈련 간에는 사격술 향상을 위해 준비단계에서 조준, 자세, 격발 등 단계별 훈련과 이미지 트레이닝을 강화했다. 영점사격과 기지거리사격을 반복하면서 체계적으로 능력을 향상시켜 나갔다. 그 결과 전원 사격 특등을 획득, 체력과 사격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하게 됐다.

21사단 소대장으로 부임할 이병용(22) 소위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사선에 남아 특등사수를 달성해 감회가 새롭다, “부임 하면 더 큰 자심감과 전투능력으로 소대를 멋지게 지휘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유재혁(23) 소위는 지난해 11월 탈장수술을 받고 후유증으로 활동을 못하게 될 것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학교의 체계적인 체력단련 프로그램을 통해 조금씩 체력을 키울 수 있었고, 운동을 다시는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는 두려움도 극복할 수 있었다. 유 소위는 소대장으로 부임하게 되면 혼자 고민하고 힘들어 하는 병사들의 마음까지도 헤아릴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만기(소장) 학교장은 신임장교들의 체력 특급과 사격 특등 달성이 지금의 성과에 그치지 않고, 야전의 전투력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학교의 전통으로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육군은 강한 체력을 전투력 발휘의 필수요소로 보고 전장상황을 고려한 전투임무 위주의 체력단련(전투체력단련)을 강화하고 있다. 야전의 각급부대도 유형과 특성에 맞게 전투체력단련 방안을 마련, 지휘관을 중심으로 전 장병이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