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문 살리기: 영국의 사례
지역신문 살리기: 영국의 사례
  • 장호순(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승인 2019.01.0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은 유럽 선진국 중에서 한국과 가장 비슷한 지역불균형 양상을 보이는 나라이다. 수도인 런던에 정치권력과 경제자본이 집중되어 있고, 언어나 문화 측면에서도 런던은 일류, 지방은 이류라는 차별의식이 강하다. 자연 런던으로 사람과 돈이 몰리고, 그로 인해 런던은 심각한 주택난과 교통난을 겪고 있고, 지방도시와 농어촌 지역은 인구감소로 위기를 맞고 있다.언론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