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양사 고불매를 담는 사람들
백양사 고불매를 담는 사람들
  • 장성군민신문
  • 승인 2018.04.0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말 백양사 고불매에 가득 핀 분흥빛 매화꽃이 산사의 봄 정취를 돋우고 있다.

백양사는 1700년경 스님들이 앞뜰에 여러 그루의 매화나무를 심고 가꾸어 왔는데, 1863년 절을 옮겨 지을 때 홍매와 백매 한 그루씩도 같이 옮겨 심었고 백매는 고사하고 홍매 한 그루만 남아있다. 1947년 부처님의 원래의 가르침을 기리자는 뜻으로 백양사 고불총림을 결성하면서 이곳 매화나무가 고불매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