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칩, 깨어나는 국립공원의 봄
경칩, 깨어나는 국립공원의 봄
  • 기현선 기자
  • 승인 2018.03.12 16:08
  • 호수 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싹이 피어나는 백암산으로 온 가족이 봄꽃여행 오세요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소장 강재구)가 경칩절기를 맞아 개구리, 변산바람꽃 개화소식 등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산 일원에 봄이 찾아오고 있음을 전했다.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인 경칩은 만물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시기로 예로부터 ‘우수와 경칩이 지나면 대동강물이 풀린다’고 하여 초목의 싹이 돋아나고 동면하던 벌레들도 땅 속에서 나온다고 전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장성군민신문은 2003년 8월15일 군민들이 뜻을 모아 군민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

주민 및 독자 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건강한 신문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매주 신문을 받아보며 한 달에 차 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장성군민신문을 구독해주시면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장성군민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 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구독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