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활동, 정보화
 
2017.6.26 월 11:00
> 뉴스 > 사회종합
     
<기자수첩>그는 안다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구글 요즘 네이버
[672호] 2017년 04월 24일 (월) 10:06:52 권진영 기자 webmaster@jsnews.co.kr

지난 6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피의자 신분으로 세 번째 검찰에 출석했다. 지난해 11월 검찰조사, 지난 2월 박영수 특검팀 조사에 이어 세 번째다.

그는 여전히 ‘최순실을 모른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민정비서관 시절 최순실과 같이 골프를 쳤고, 그 뒤 민정수석이 됐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데도 말이다.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최순실은 초등학생도 알고 유치원생도 알고 지나가는 개도 안다’고 일갈했던 일화는 유명하다.

여기에 ‘우병우 세 번째 검찰 출석, 인생은 삼세판이란 말이 있는데 두 번 불구속이니 이번만은 100% 구속이다’고 점쳤다.

이보다 앞서 작년 12월 23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국민의 당 김경진 의원은 ‘최순실을 모른다’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국가의 모든 정보가 모이는 민정수석실의 민정수석이 최순실을 모른다는 것은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다’고 했었다.

어찌됐든, ‘우병우, 세 번째는 구속이다’고 자신했던 신 총재의 예언(?)은 빗나갔다.

지난 17일, 검찰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불구속 기소했기 때문이다.

이는 국정농단 수사 반년 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기소된 것과 대비돼 국민들을 다시 한 번 분노하게 했다.

박 전 대통령은 5차례의 구치소 방문 조사에서 줄기차게 ‘최순실의 사익을 위해 나선 적은 없다’고 부인했지만, 검찰은 다른 물증과 진술만으로 뇌물수수 등 13가지 혐의 입증을 자신하고 있다고 한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불구속 기소는 ‘초기 수사 실패’탓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그의 구속수사를 위한 제2 특검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법을 누구보다 잘 아는 그는 서증(서류증거), 증인 등 ‘확정적 증거’제시가 어려운 ‘최순실과의 관계’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절대 모를 리 없고 안 만났을 리 없는 사람을 ‘모른다’, ‘안 만났다’하는 것은 그와 관련해 꾸미거나 감춰야 할 것이 있기 때문이다.

다 몰라도, 그는 안다.

 

권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장성군민신문(http://www.j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6.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 열려
아! 고구려인의 기상과 용맹함이…
백암산에 버스킹 공연장 생긴다!
건조한 날씨 속 6월 산불 연달아 발
장성아카데미, 1000회를 맞다!
노란 꽃으로 장성군 물들이기, 가뭄으
“시원한 팥빙수 먹으며 고민 해결해요
이개호 의원, 다문화정책발전 우수의원
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물놀이 안전
군, ‘연어 프로젝트’로 인구 늘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8, 3층 | TEL 061-392-2041~2042 | FAX 061-392-2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권
Copyright 2007 장성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snews.co.kr